본문 바로가기

분야별정보

안전문화운동

인쇄

충청북도 안전문화운동 로고

  • 안전을 상징하는
    녹색의 안전마크
    로고 연관 이미지
  • 안전생활을 실천했을 때
    생명을 구하는 심장
    로고 연관 이미지
  • 우리가 가질 수 있는
    행복한 사랑
    로고 연관 이미지

안전문화운동이란

안전문화운동의 정의

  • 안전문화라는 용어는 1986년 소련 체르노빌 원자력 누출사고에 따른 원자력 안전자문단(INSAG)의 보고서(Post Accident Review Meeting on the cher Accident) 에서 처음 사용되었다. 국제원자력자문단은 안전문화의 의미를 “조직과 개인의 자세와 품성이 결집된 것으로 모든 개인의 헌신과 책임이 요구되는 것이다.”라고 정의했다.
  • 국내에서는 1995년 이전까지 안전문화에 대한 인식부족과 민간주도의 비체계적인 활동에서 1995년 6월 29일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이후 안전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고조되면서 정부주도로 안전관련 법령이 제정되고, 효율적인 협력체제 구축을 위한 노력 등이 시작되었다.
  • 안전문화는 안전제일의 가치관이 충만되어 모든 활동 속에서 “안전”이 체질화되고, 또한 그 가치의 구체적 실현을 위한 행동양식과 사고방식, 태도 등의 총체적 의미를 말한다.

안전문화운동의 필요성

  • 경제개발 정책을 추진하면서 “한강의 기적”이라고 불리는 눈부신 경제성장을 이룩하였다. 그러나 성장 제일주의 정책 추진과정에서 안전을 살피는 일은 비용만 낭비하는 일로 치부하여 왔다.
  • 좁은 의미의 효율성을 지나치게 강조한 결과 왜곡된 능률이 고착화되어 “빨리 빨리”란 말이 외국에서 우리나라를 상징하는 말처럼 되어버렸을 정도로 우리 국민들에게 조급증을 유발시켰다.
  • 국가의 역량을 경제성장과 물질적 풍요에 치중하고 고도의 산업사회에서 필요로 하는 안전의식을 소홀히 생각하여 성수대교,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화성 씨랜드, 대구 지하철 참사 등과 같은 후진국형 안전사고가 계속 발생하는 등 엄청난 사회비용이 지불되었다.
  • 고도산업사회에 진입하면서 국민생활 주변과 산업현장에서 위험요인이 증가하는 실정으로, 경제적 효율성 추구로 인한 건물의 고층화, 지하시설의 증가, 생활수준의 향상과 더불어 편리성을 추구한 결과 자동차 등 각종 문명의 이기와 사용빈도가 증가하여 안전사고의 위험요인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 안전관리의 가장 효과적인 방안은 사고를 미리 예방하는 것이며, 안전의식 제고를 위한 홍보 및 교육 등을 통해 체계적이고 조직적인 활동을 전개해야만 한다.

담당자정보

부서
안전정책과
전화번호
043-641-6182